메뉴 건너띄기
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

복지정보

[복지행사(교육/행사)] 수원시, ‘제22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식’ 열고 사회복지의 날 기념 유공자 25명에게 표창 수여
  • 등록일

    2021.09.10

  • 조회수

    7

  • 시설종류

    지역주민

  • 카테고리

    복지행사(교육/행사)

수원시, ‘제22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식’ 열고 사회복지의 날 기념 유공자 25명에게 표창 수여
‘수원특례시 사회복지 발전 방향’ 주제로 기념 토론회도 개최
보도일시 2021.9.9.(목) 15시 이후 담당부서 복지협력과 복지협력팀
관련자료 없음 담당팀장 김수정(031-228-2437)
사 진 첨부 담당공무원 장혜은(031-228-2438)


 
수원시는 9일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대면‧비대면 병행방식으로 ‘제22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식’을 열고, 사회복지 발전에 이바지한 시민 25명에게 표창을 수여했다.
 
김영식 (사)빛과소금 유당마을 원장에게 사회복지 발전 유공 공로패를, 버드내노인복지관 박지혜 팀장‧호매실동 맞춤형복지팀 박민지 주무관 등 9명에게 사회복지 발전 유공 표창을 수여했다.
 
또 지역사회에서 꾸준히 나눔을 실천한 이성무(장안구)씨 등 6명에게 ‘나눔 및 민관협력 유공(민간) 표창’을, 연무사회복지관 이수용 팀장 등 3명에게 수원시의회 의장상을 수여했다. 수원시사회복지협의회 표창, 수원시사회복지사협회장 표창 수상자는 각각 3명이다.
 
이날 행사는 기념식과 사회복지의 날 기념 토론회로 진행됐다. 기념식은 녹화한 영상을 송출했고, 토론회는 유튜브로 중계했다.
 
염태영 수원시장은 영상 메시지에서 “우리 사회복지 가족에게 작으나마 힘이 될 방법이 무엇일지 끊임없이 고민하고 실천에 옮기겠다”며 “더 나은 환경에서 남다른 자부심과 보람을 느끼며, 우리 이웃을 보듬는 귀한 직분을 감당할 수 있도록 더 세심하게 살피겠다”고 말했다.
 
이어 “함께 행복한 도시, ‘포용도시 수원’을 이뤄가는 길에 수원시 사회복지 가족 여러분이 든든한 동반자가 돼 달라”고 당부했다.
 
‘수원특례시 사회복지 발전 방향’을 주제로 열린 기념 토론회는 민소영 경기대 사회복지학과 교수의 발제, 주제토론으로 진행됐다. 박능후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토론회 좌장을 맡았다.
 
민소영 교수는 주제발표에서 “특례시라는 거대한 기초지방정부의 복지사업을 체계적이고 조직적으로 기획‧실행할 수 있도록, 돌봄을 중심으로 하는 ‘국’ 설치를 고려해야 한다”며 “지방정부의 복지 기획·실행을 총괄하는 ‘사회부시장’ 도입도 고려할 수 있다”고 말했다.
 
이어 “지역주민의 다양한 복지서비스 욕구에 충분하게 대응하려면 ‘서비스 통합성’이 실현돼야 한다”며 “수원시와 민간 사회서비스 기관 간 수평적 협력이 이뤄져야 한다”고 말했다.
 
토론에는 이미경 수원시의회 복지안전위원장, 임유정 수원시 복지협력과장, 한연주 수원시정연구원 연구위원, 송원찬 수원시사회복지사협회장이 참여했다.
 
임유정 복지협력과장은 “사회복지 담당 조직의 확대는 특례시 권한에 필요한 사항 중 하나”라며 “특례시 출범 이후 시는 지역 복지 수요에 대응하는 정책 수립에 집중하고, 각 구 사회복지 조직은 정책에 대응하는 업무를 할 수 있도록 재편돼야 한다”고 강조했다.
 
한연주 수원시정연구원 연구위원은 특례시를 준비하는 데 필요한 여건으로 ▲복지재정의 분권화 ▲사회복지공무원 조직과 역량 강화 ▲수원시 복지 방향성을 민관이 함께 설정하고 모두가 성장할 수 있는 체계 구축 등을 제안했다.

 

수원시‘제22회사회복지의날기념식’열고사회복지의날기념유공자25명에게표창수여.jpg

 

첨부파일